부적절한 관계라는 의혹을 받은 유부남 경찰 간부와 미혼 여경이 징계를 받았다.29일 전북경찰청은 A(38)경정과 B(29여)경장이 애정행각을 펼쳐 공무원 품위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각각 감봉 2개월의 징계를 내렸다고 알렸다. 경찰은 A 경정과 B 경장이 지난해 12월 중순 부서 회식을 마치고 경찰서로 돌아가
낮에는 얌전한 직장인으로 지내다가 밤이 되면 음란 사이트인 소라넷 등을 통해 '합성 음란 사진 전문가'로 행세한 20대가 붙잡혔다. 합성 음란 사진을 마치 실제 유명인의 그것으로 꾸미는 바람에 피해를 본 사람이 유명 걸그룹과 배우, 가수 등 확인된
세계TV

자동차
라이프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차별금지법 절대 통과돼선 안 돼”
  • 김승규(전 법무부 장관) 변호사는 지난 21일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동성애는 죄라고 설교하거나 동성애자 결혼주례를 거부할 경우 처벌을 받을 수도…
  • 9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