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래폭풍 몰아쳐도 남북통일 향해 나아가자”

관련이슈 참사랑

입력 : 2023-11-19 17:53:25 수정 : 2023-11-19 22: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학자 총재 남양주대교회 방문, 참사랑축제 성료

가정연합 등 시민 600명 참석
韓총재 6개월 만에 현장 찾아

이스라엘 전쟁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 세계 도처의 분쟁 지역에서 민간인의 피해가 늘고 있는 가운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이 ‘천지인 참부모님 남양주대교회 방문 남북통일 기원 참사랑 축제’를 19일 개최했다.

 

갈등과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인근의 경기 남양주 별내 노블레스빌딩 남양주대교회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한학자 총재와 가정연합 목회자 및 신도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학자 총재(가운데)를 비롯한 가정연합 목회자 및 신도들과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평화시민 등 600여명이 19일 경기 남양주 별내 노블레스빌딩 남양주대교회에서 열린 ‘천지인 참부모님 남양주대교회 방문 남북통일 기원 참사랑 축제’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가정연합 제공

지난 5월 한반도 평화와 세계평화 그리고 인류 구원이라는 큰 틀의 새로운 모델들을 만들어 가기 위해 가정연합을 중심으로 대대적으로 조직을 재정비한 뒤 처음으로 현장을 방문한 한학자 총재는 “모래폭풍이 몰아치는 눈뜰 수 없는 상황에서 바늘구멍을 찾아야 하는 심정으로 하늘부모님께서 바라시는 소원을 이뤄드리기 위해 나아가고 있다”며 “하늘부모님이 바라시는 남북통일을 위해 하늘부모님의 본체 되시는 참부모 뿌리와 하나된 원로들과 축복가정들이 든든한 몸체가 돼 수많은 가지를 만들고 열매를 맺고 꽃을 피우는 아름다운 남양주대교회가 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송광석 한국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참부모님께서 한국협회를 재건하며 교회성장의 기적을 만들어 남북통일을 준비하라 하신 말씀을 이루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남양주대교회에 내린 하늘의 축복이 신한국 전체 교회에 퍼지기를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용정식 대교회장은 환영사에서 “2019년 출발한 남양주 효정평화봉사단 활동을 꾸준히 해 2021년도에 경기도지사상, 2022년 한국자원봉사단 협회장상, 2023년 남양주시 자원봉사 센터에서 경기도의회 의장상을 받게 됐다”며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을 중심으로 하나되면 신통일한국과 신통일세계로 반드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정연합은 하늘부모님을 중심으로 ‘세계평화를 위한 혁신운동’에 앞장서 왔다. 갈등과 분쟁의 시대에 ‘비전 2025’이라는 모토 아래 2025년까지 ‘중단 없는 전진’으로 신통일한국 시대를 평화적 통일로 앞당기기 위해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남북통일을 지지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