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세 전 혈압 측정으로…성인기 때 심혈관 건강 미리 알 수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7 18:08:52 수정 : 2023-12-07 18:0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유아기 때 잰 혈압을 통해 성인기 때 심혈관 건강을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6일(현지시간) 의학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는 호주 멜버른 심장·당뇨병 연구소 코스탄 마그누센 교수 연구팀의 이 같은 연구결과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핀란드에 있는 유아 건강 클리닉들에서 선발한 유아 동일집단 534명(생후 7개월∼26세)의 의료기록을 받아 분석했다.

 

분석 대상 아이들은 생후 7개월부터 20세가 될 때까지 매년 혈압을 쟀고, 동시에 11-13-15-17-19-26세 때에 총 6회에 걸쳐 경동맥(목을 지나는 동맥)의 내막-중막 두께(IMT)를 측정했다.

 

경동맥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으로, 그 두께를 통해 혈관이 딱딱해져 발생하는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대리 지표’(surrogate marker)라고 알려졌다.

 

연구팀 분석 결과 일생 어느 단계든 최고 혈압인 수축기 혈압이 10㎜Hg 올라갈 때마다 경동맥의 내막-중막 두께가 0.02㎜씩 두꺼워졌다.

 

또, 생후 7∼13개월 영아 고혈압에 따라 청년기 때 경동맥 내막-중막 두께가 높아질 위험이 25.3%였다. 나이별로 살펴보면,2∼5세 유아 고혈압은 27%, 6∼12세 아동기 고혈압은 18%, 13∼17세 청소년기 고혈압은 13.5%, 18∼26세 청년기 고혈압은 16.2%였다.

 

연구팀은 “전체적인 결과는 유아기, 학령전기, 아동기, 청소년기, 청년기의 고혈압에 따라 나중에 성인이 됐을 때 동맥경화(혈관이 딱딱해지는 것) 여부에 영향을 미친다”며 “특히, 세살 전부터 혈압을 측정하면 성인기 심혈관 건강을 관리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 협회 저널-소아과학’(JAMA Pediatrics) 최신호에 실렸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