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티브잡스 '친필 사인' 수표, '4800만원' 최종 낙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7 18:04:23 수정 : 2023-12-07 18:0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마트폰의 아버지' 스티브 잡스가 47년 전 작성한 수표가 3만 달러(약 4000만원)에 최종 낙찰됐다.

 

7일 온라인 경매 사이트 RR옥션에는 스티브 잡스가 1976년 7월 23일 미국 웰스파고 은행에서 친필로 발행한 4.01달러 수표의 낙찰가가 공개됐다.

 

당초 사이트 측은 2만5000달러(약 3300만원)를 예상했으나, 낙찰가는 3만 6859달러(약 4770만원)으로, 예상가보다 1400만원 이상 오른 가격에 거래됐다. 

 

스티브 잡스가 생전 사용했던 물건은 높은 가격으로 거래된다. 특히 서명을 잘 하지 않던 잡스의 습관 때문에 수표 등 잡스의 서명이 담긴 물건은 큰 관심을 받는다.

 

사이트 측은 해당 수표가 과거 미국 내 유명 전자 제품 판매 체인이었던 '라디오셱' 측에 지불된 것이라고 밝혔다.

 

47년이 지난 지금, 해당 수표는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도 IT업계 초창기였던 20세기에는 당시 유명했던 전자 제품 업체를 이용했음을 보여주는 흥미로운 자료가 됐다.

 

현재 경매는 종료되었으며, 수표를 구매한 사람에 대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 5월에는 잡스가 과거 컨설팅 기업에 지불한 175달러 수표가 10만7000달러(약 1억4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