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연경의행복줍기] 가장 따뜻한 달 12월

관련이슈 조연경의 행복줍기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3-12-05 23:58:10 수정 : 2023-12-05 23:58: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월이 되면 미국 작가 오 헨리의 단편소설 ‘크리스마스 선물’이 생각난다. 가난한 부부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상대에게 주고 싶었으나 돈이 없었다. 아내는 긴 머리카락을 잘라서 판 돈으로 남편의 시곗줄을 샀다. 남편은 가보로 내려오는 시계를 팔아서 아내의 길고 윤기 나는 머리카락을 빗어 내릴 빗을 샀다. 가장 소중한 것을 팔아서 상대에게 줄 선물을 샀지만 그 선물은 소용없게 되었다. 그러나 부부는 그 선물을 통해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눈물을 흘렸다. 때로는 가난이 삶을 남루하게도 만들지만, 가난 때문에 소중한 것이 더욱 반짝거려서 삶을 제대로 바라볼 수도 있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되는 새 신랑 민우씨는 들뜬 마음을 안고 우체국으로 들어섰다. 아내는 큰 수술을 받고 퇴원한 어머니의 병간호를 위해서 본가에 머물고 있었다. 힘든 내색 한 번 안 하고 정성을 다해 어머니를 보살피는 아내가 고마웠다. 민우씨는 작년 크리스마스 때 아내의 시선이 오랫동안 머문 바로 그 장갑을 드디어 오늘 샀다. 가장자리가 부드러운 털로 둘러싸인 보라색 가죽 장갑이었다. 그날 아내는 가격표를 보고 관심 없는 척 재빨리 다른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연애 시절부터 자신의 주머니 사정을 살펴준 고마운 아내다. 민우씨는 창구 직원에게 소포 상자를 내밀었다. 그런데 뜻밖의 질문이 날아왔다. “소감요?” “네? 아, 네, 설레고 기쁩니다” 그러자 우체국 직원은 의아한 표정으로 고개를 들고 다시 물었다. “성함요?” 글씨가 희미해서 이름을 물은 것인데 마음이 서성대서 잘못 들었다. 민우씨는 우체국을 나오면서 픽 웃었다. 바로 그때 함박눈이 난분분 난분분 내리기 시작했다. 갑자기 삶의 고단함이 일시에 걷히면서 한번 멋지게 살아보고 싶었다.

12월은 그동안 바쁘게 산 걸음을 잠시 멈추고 내 관심이 필요한 사람이 없나 주위를 돌아봐야 하는 달이기도 하다. 관심을 갖는 일 그건 사랑을 주기 위한 첫걸음이다.

서울 변두리에서 작은 세탁소를 운영하고 있는 서영씨는 이웃 다가구주택 원룸에 세 들어 사는 청년이 양복을 맡기러 왔을 때 마음이 아팠다. 청년은 입사를 위한 면접을 치를 때마다 양복 세탁을 맡기러 온다. 이번이 네 번째이고 그것은 곧 청년이 세 번이나 입사시험에 떨어졌다는 뜻이다. 이번 네 번째는 꼭 합격하기를 바라며, 서영씨는 그 어느 때보다 정성을 다해 양복을 세탁하고 손질했다. 헐렁하게 늘어진 단추를 꼼꼼하게 다시 달았고 양복 밑단도 깔끔하게 박음질을 했다. 청년이 양복을 찾으러 왔을 때 서영씨는 양복과 함께 연말 사은품이라며 넥타이를 내밀었다. “그렇지 않아도 넥타이가 마땅한 게 없었는데 고맙습니다,” 청년의 표정이 밝아졌다. 서영씨는 청년에게 줄 넥타이를 동네 백화점에서 꽤 오랜 시간 골랐고 값도 제법 치르고 샀다. 서영씨는 청년의 뒷모습을 오랫동안 바라보며 이번에는 청년이 꼭 합격하기를 두 손 모아 기도했다.

관심이 필요한 사람한테 관심을 주는 건 매우 뜻깊은 일이다. 내 작은 관심이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으니까. 가장 춥지만 가장 따뜻한 12월, 축복의 달이다.


조연경 드라마작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