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분 나빠 못 빼겠다”… ‘무개념’ 2칸 가로주차 SUV 차주

입력 : 2021-11-29 11:20:14 수정 : 2021-11-29 13:3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 2칸을 차지해 주차하는 이른바 ‘갑질 주차’ 사례가 또 전해져 공분을 샀다.

 

‘무개념 주차’를 한 차주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민원이 접수된 것을 알고 “기분 나빠서 못 빼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28일 ‘망신 좀 주게! 베스트 부탁드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제 저녁부터 차 거지 같이 대고”라며 “주말이라서 그런지 차 절대 안 빼고 있다. 전화도 안 받고, 관리사무소에 전화했더니 자기네는 전화할 수 있는 것 밖에 없다고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가 첨부한 2장의 사진에는 아파트 동 현관 앞 주차칸 2개에 걸쳐 빨간색 SUV 1대가 가로로 세워져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글쓴이는 “(차주가) 전화 안 받다가 받아서 한다는 말은… ‘민원이 들어와서 성질나서 (오히려) 더 못 빼주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자기 혼자 주말 내내 (2칸을) 독식 중”이라며 “주차 자리 없어서 이중 주차하는 곳에 자기만 생각하는 몰상식한 사람이 있다”라고 했다.

 

해당 글은 곧바로 ‘인기글 베스트’에 등극했고, 차주를 질타하는 다수의 댓글이 달렸다.

 

작성자는 추가로 “(차주가) 아침에 출근한 것 같다”며 해당 차량이 사라졌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차주가) 주말 내내 편히, 아주 편히 쉰 것 같다”고 비꼬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