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장동 수사’ 두고 갈등 빚었던 검·경, 1시간 회동으로 봉합

입력 : 2021-10-19 20:25:23 수정 : 2021-10-19 20:25: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 수사 실무진이 처음으로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간 불거진 잡음을 잡고, 수사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과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청사에서 만나 1시간가량 회동을 가졌다. 관계자들은 중복 수사를 방지하기 위한 검·경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수시로 협의하기로 했다.

 

또 경찰은 지난 12일 검찰이 송치를 요구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건을 즉시 송치하기로 했다. 검찰은 이미 지난 15일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를 압수수색한 상태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 측이 직원으로 근무했던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지급한 50억원의 대가성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었다.

 

이날 회동엔 검찰에선 전담수사팀 팀장을 맡은 김태훈 4차장검사·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 등 4명이, 경찰에서는 송병일 수사부장·고석길 반부패부장 등 4명이 참석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수사는 현재 중앙지검과 경기남부청 두 곳에서 진행 중이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 등의 뇌물·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고, 경찰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현직 관계자들을 불러 사업 과정의 문제점 등을 캐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