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윤석열 장모문건 관련 수사 예상”

입력 : 2021-10-13 18:40:07 수정 : 2021-10-13 18:4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도 조사”
공수처는 고발장 전달자 소환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사건 대응·변호 문건’ 작성에 수사정보정책관실(현 수사정보담당관실) 직원이 관여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수사기관들의 수사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만난 취재진 질문에 “고발사주 의혹에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관여한 의혹이 있고, 이를 위해 정보를 수집한 의심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문제의 문건 작성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검찰 관계자를 특정하고, 문건 작성의 지시자와 문건의 용처 등을 확인 중에 있다. 박 장관은 최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검찰의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이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당무감사실장 배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배씨는 지난해 8월 법률지원단장이던 정점식 의원이 건넨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당 법률자문위원이었던 조상규 변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발장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4월 8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전달한 고발장과 유사해 논란이 됐다. 배씨는 공수처에 출석하며 “저희가 한 고소·고발이 매우 많은데, 그것들과 (문제가 된 고발장은) 전혀 다를 게 없다”며 “(정 의원이 누가 전달했다든지) 그런 얘긴 전혀 안 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