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마시고 쓰러진 족구 동호회원…알고 보니 '암모니아 생수'

지난달 학교 운동장에서 족구를 하다가 쓰러진 동호회원 2명은 고농도의 암모니아 수용액을 생수로 알고 마셨던 것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흥덕구 초등학교에서 지인 10여명과 함께 족구를 하던 A(51)씨는 운동장에 놓인 액체를 마시고 구토와 복통 증세를 보였다.

입안 화상까지 입은 뒤 의식을 잃은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후 현재 회복 중이다.

이 생수병에 담긴 액체를 종이컵에 소량 부어 마셨다가 속이 타들어 가는 느낌 때문에 뱉은 A씨의 지인 B(46)씨도 병원 치료를 받았다.

A씨가 마신 생수병은 2ℓ 용량의 페트병으로 액체가 가득 찬 상태로 뚜껑이 닫혀 있었다.

경찰에서 A씨는 "병에 상표 스티커까지 붙어 있었기 때문에 동호회원이 가져온 생수인 줄 알고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성분 분석 결과 생수병에 담긴 액체는 고농도 암모니아 수용액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농도가 강한 암모니아수를 마시면 곧바로 입술에 화상을 입게 되고, 많은 양을 복용할 경우 쇼크를 일으켜 사망할 수도 있다.

경찰은 범죄 연관성을 배제하지 않고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암모니아수가 학교 운동장에 놓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가인·알렉스…SNS 짤막 글귀가 몰고온 파장
  • 가수 가인클래지콰이 알렉스배우 배두나(사진 왼쪽부터).앞뒤 설명 없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남겨진 짧은 글귀가 오해와 논란으로 번졌다. 일부 연예인의 SNS 글과 사진이네티즌의 다양한 추측을 낳았다. 해당 연예인이 글이쓴 배경과 맥락을 파악..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