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물 뚝뚝 떨어지는데 노약자석에”…‘싸이 흠뻑쇼’ 관객 민폐에 ‘부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7-04 09:44:08 수정 : 2023-07-04 18:0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흠뻑쇼 일부 관객들, 귀가시 입으라고 나눠 준 우비 입고 공연 관람 후 젖은 우비 벗지 않고 지하철 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가수 싸이가 ‘흠뻑쇼’ 서울 공연을 마무리한 가운데, 일부 관객들이 공연 중 물에 젖은 우비를 입고 대중교통 좌석을 이용해 뭇매를 맞고 있다.

 

싸이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3’(이하 흠뻑쇼)를 열었다.

 

흠뻑쇼는 공연 관람 중 몸이 물에 젖게 되므로 주최 측은 귀가할 때 입으라며 관객들에게 우비와 비닐 가방을 제공하고 있다. 예매 공지에는 ‘비닐 가방에 우비를 고이 넣어놨다가 공연 후 귀가 시 입으면 된다’고 적혀있다.

 

그런데 우비를 입고 콘서트를 즐긴 일부 관객들이 물에 흠뻑 젖은 우비를 벗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 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물에 젖은 우비를 입고 지하철을 이용한 흠뻑쇼 관객들에 대한 성토가 올라왔다.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흠뻑쇼 민폐. 지하철 2호선을 물바다로 만들어 놨다”며 “우비 입고 자리에 앉으면 어쩌라는 거냐. 미화원들이 다 치워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첨부된 사진에는 지하철 좌석과 바닥이 물에 젖어있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누리꾼들도 “흠뻑쇼 끝나고 몸 다 젖었는데 지하철 타더라”, “우비 못 벗는 거야? 젖은 우비 입고 지하철 타는 것도 이해 안 되는데 좌석에까지 않다니?”, “너무 이기적이다” 등 반응을 보이며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인터파크 홈페이지 캡처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