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하대 XX들아, 그래서 취업은 되겠니” 한 캣맘의 경고문…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7 15:31:01 수정 : 2022-06-27 15:3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하대 학생들과 시비가 붙은 캣맘이 학생들을 비하하는 메시지를 남겨 논란이 되는 가운데, 네티즌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는 캣맘으로 추정되는 A씨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가 공개됐다. 

 

해당 메모에서 A씨는 “(고양이 밥그릇) 훼손하지 마라. 키 작고 끼리끼리 못생긴 자칭 고학력자 인하대 XX들아”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학력자 무식한 아줌마들이 고양이 밥이나 주고 돌아다닌다고? 홍대 나와서 미안하다. 인하대보다 3류대였구나”라고 비꼬며 “난 너희보다 어릴 때부터 남들 일하는 평균 근무 시간의 반만 일해도 최소 월 300만원 이상 벌었는데, 너희는 고학력자인데 취업은 되겠냐?”라고 비웃었다.

 

또한 “둘이 쪽수 믿고 나한테 매번 시비 걸 시간에 명문대 편입해서 국회 진출하는 게 어때? 대의제 민주주의 국가잖아”라며 “너희 같은 애들이 지지받아서 너희가 그토록 주장하는 ‘고양이 살처분법’ 입법해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나한테만 백날 떠들지 말고 인하대 전교생 앞에서 둘이 손 꼭 잡고 연설해. 시비는 뭐 같은 너희가 와서 걸어 놓고 내가 지X 발광하면 죄 없는 경찰 좀 그만 불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범죄 성립 구성요건, 위법성 조각 사유, 죄형 법정주의 몰라? 열등감 덩어리 난쟁이 XX들아. 너희 집에 판·검사 있어? 난 있어. 설마 이런 거로 졸았냐”고 말하기도 했다.

 

또 다른 메모를 통해서는 “인하대 다닌다고 자랑하는 키 작은 XX들아. 길고양이 살처분해야 된다고 나한테 말하지 말고 국회 나가서 입법 신청해. 한 번만 더 둘이 와서 시비 걸고 밥그릇 훼손하면 법대로 하는 게 뭔지 보여줄게”라고 경고를 전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캣맘의 비하가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이는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학생들도 잘한 게 없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A씨가 오히려 열등감 덩어리 같이 느껴진다”, “굳이 저렇게까지 해야 하나” 등의 반응을 나타내는 한편, 일각에서는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학생들이 ‘고양이 살처분’을 언급한 것 같은데 거기서 열받은 것 같다”, “‘무식한 아줌마들이 고양이 밥이나 준다’고 말한 걸 보니 학생들도 잘한 것 없다” 등의 의견을 나타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