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모텔서 떨어진 50대,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6 10:13:35      수정 : 2019-04-16 10:13:40

자신의 신변을 비관한 50대 남성이 모텔 3층에서 떨어졌으나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목숨을 구했다.

 

16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 24분쯤 제주시 삼도1동의 한 모텔 3층 창문 난간에서 김모(54)씨가 매달렸다가 떨어졌다.

 

미리 대기하고 있던 동부서 중앙지구대 소속 김대훈(49)·박운용(55) 경위는 건물 아래로 추락하는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냈다.

 

김씨는 추락 충격으로 다리와 갈비뼈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머리 부분을 보호해준 경찰 덕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김씨는 사고 전날 오후 9시 35분쯤 112에 전화해 ‘청산가리 구해달라, 목 매 죽겠다’ 는 등의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신고를 했다. 경찰은 모텔에 있던 김씨를 중앙지구대에 데려와 제주대병원 제주광역정신건강센터 관계자와 함께 상담을 진행했다.

 

김씨는 상담 결과 입원 판정을 받고 병원에 인계됐지만, 결국 병원을 뛰쳐나와 이튿날인 이날 오전 1시쯤 다시 모텔로 들어와 방문을 걸어 잠근 뒤 투신을 시도했다.

 

김씨를 쫓은 경찰은 김씨가 방문을 잠그자 모텔 앞에서 대기하던 중 창문 난간에서 매달린 김씨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낸 김 경위와 박 경위도 어깨와 팔 통증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