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대 폐지, 수능 없애고 대입자격고사로 대체"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대학교를 폐지해 대학서열화를 해소하고 수능 대신 미국 SAT같은 대입자격고사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12일 '박원순 서울시장 초청 토론회 입시지옥에서 해방·교육혁명의 시작' 대표 발제자로 나서 교육 혁명을 위한 10대 개혁방안을 제안했다.

박 시장은 그 첫번째로 서울대 폐지를 꼽으며 "국공립대학교 통합 캠퍼스를 구축해 전국 광역시도에서 서울대와 동일한 교육 서비스를 받도록 하겠다"며 "교육과정과 학사관리·학점을 교류하고 학위를 공동으로 수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교원 순환 강의를 제도화하고 교양수업은 캠퍼스 교환 수강과 모바일 수강이 가능하도록 개선할 것"이라며 "전국 국공립대를 서울대와 같은 수준으로 끌어울리면 서울대를 정점으로 한 대학서열화를 해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 수능제도에 대해 박 시장은 "변별력 문제 등 이미 대학에서도 외면받는 지금의 수학능력시험을 전면 재검토 하고 미국 SAT 같은 대입자격고사로의 전환을 검토할 것"이라며 "창조 역량 키우기에 중점 둔 학생부 성적 중심 전형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또 교육부를 폐지하고 '국가백년대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대학 입학금 폐지와 국공립대 반값등록금의 전면 시행을 주장하고 국공립대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유은혜 의원이 주최하고 조희연 서울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이 공동 주최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가인·알렉스…SNS 짤막 글귀가 몰고온 파장
  • 가수 가인클래지콰이 알렉스배우 배두나(사진 왼쪽부터).앞뒤 설명 없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남겨진 짧은 글귀가 오해와 논란으로 번졌다. 일부 연예인의 SNS 글과 사진이네티즌의 다양한 추측을 낳았다. 해당 연예인이 글이쓴 배경과 맥락을 파악..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